복합기업군 분야 인더스트리 리더(최우수 기업)’2년 연속 선정

경제적·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하는 DBL(Double Bottom Line)경영 성과 등 인정

기업 활동 중요한 축으로 ESG 경영 내재화 활동 평가받아

ESG 체크리스트 및 SV(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등 검토해 투자대상 선별

온실 가스 저감, RE100 등 기후변화 대응과 디지털 기반 사회 안전망 인프라 혁신 등 추진  

 

SK주식회사는 15, ‘2020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평가에서 9년 연속 ‘DJSI 월드(World) 지수편입과 동시에 2년 연속 복합기업군 분야 인더스트리 리더(최우수 기업)’로 선정 됐다고 밝혔다

국내 기업이 복합기업군 분야에서 2년 연속 1위를 한 것은 SK주식회사가 처음이다.

 

DJSI는 미국 S&P다우존스와 스위스 지속가능경영 평가·투자사인 로베코샘(RobecoSAM)이 시가총액 기준 글로벌 2,500여개 상장사를 61개 산업군으로 분류, 경제적 활동·사회적 책임·환경경영 측면에서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수다.

 

복합기업은 이종 산업 진출과 인수합병 등을 통해 하나의 기업이 ICT·바이오·반도체 소재 등 다양한 사업군을 운영하는 기업을 말한다이번 평가에서는 45개 복합기업 중 SK㈜를 비롯 지멘스, 삼성물산 등 상위 3개 기업만이 DJSI 월드지수에 편입됐다.

 

SK㈜는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비롯해 디지털 기반 DBL 비즈니스 모델 혁신 활동 등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됐다.

DBL(Double Bottom Line)은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경영 활동을 말한다.

 

특히 데이터 및 디지털 기반 DBL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한 ESG(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환경사회적책임기업지배구조) 경영 내재화 활동이 높게 평가받았다.

인공지능클라우드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SHE(안전, 보건, 환경) 서비스 ▲AI기반 사회 안전망 강화서비스 ▲청년 장애인 ICT 전문가 육성채용 프로그램 ‘SIAT(Smart IT Advanced Training, 씨앗)’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사회적 가치 성과를 높여가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 앱 행가래(幸加來)’를 통해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탄소 배출 저감 ▲자원 낭비 방지 ▲사회적 기부 ▲사회적 기업 활성화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사회적 가치 성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SK㈜는 투자활동 전반에 SV(사회적 가치)측정과 관리체계를 적용하고 있다.

ESG 체크리스트와 SV창출효과 검토를 통해 투자 대상을 선별하고 투자 이후에도 사업 영역의 특성에 맞게 투자회사가 창출하는 SV를 측정해 관리한다.

사회적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스타트업 대상의 투자도 병행하고 있다.

나아가 ESG이행 등 SV 기반 경영시스템을 글로벌 가이드라인 제시 수준으로 지속 강화하는 한편 이행 결과를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SK㈜는 지난 10 2020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공개했다.

작년 한해 SK㈜는 ▲경제 간접 기여 성과(고용, 배당, 납세 등 기업 활동을 통한 국내 경제 간접 기여 가치) 8,194억 ▲비즈니스 사회 성과(제품 개발·생산·판매를 통해 발생한 사회적 가치) 817억 ▲사회공헌 사회 성과 82억 등 총 9,093억원의 사회적 가치 성과를 창출했다.

 

SKC&C 안석호 행복추진센터장은 “DJSI 월드 지수 9년 연속 편입 및 2년 연속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으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우수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앞으로도 디지털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고객과 사회의 SHE 지원을 강화하고 중장기 계획에 따라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 등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이해관계자의 행복과 신뢰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