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식회사 C&C(대표이사 : 박정호 사장, www.sk.co.kr) 23일 글로벌 IoT 시장을 겨냥해 고객서비스별 스마트 카드 제품 라인 업을 대폭 확대했다고 이날 밝혔다.

SK주식회사 C&C IoT 서비스 구현을 위한 기본 제품인지그비(ZigBee) 유심(USIM, Universal Subscriber Identity Module, 범용 가입자 식별 모듈)카드를 비롯해 사물간 통신에 중점을 둔 ‘M2M(SIM, 가입자식별모듈)카드’, ‘웨어러블용 스마트 카드등 다양한 스마트 카드 제품군()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최근 떠오르는 스마트 가전 시장을 겨냥해 보안인증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 카드도 개발 중이다.

SK주식회사 C&C 2010년 스마트 카드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2,235만매()의 다양한 유심 카드를 국내외 통신사에 공급해왔다. 올해에도 국내 이동통신사와 MVNO(알뜰폰)는 물론 미국의 애틀랜틱 텔레 네트워크(ATN)리미트리스 모바일(Limitless Mobile)잽 브로드밴드(JAB Broadband) 빔스피드(Beam Speed)등의 이동통신사인터넷서비스 업체를 비롯해 싱가폴 1위 이동통신사 씽텔(Sing Tel) 등에 230여만매() 의 유심카드를 공급했다

‘지그비 유심카드는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 정보를 담은 유심(USIM)에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인지그비(ZigBee)’가 결합된 것이다지그비는 45m 거리내에서 통신이 가능하고 지그비 송수신기를 추가로 배치해 신호 세기를 높이면 축구장( 7,000)이상의 면적에서도 통신이 가능해 스마트IoT 서비스 개발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주식회사 C&C는 통신사와 협력해지그비 유심카드기반의어린이 안심알리미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어린이 안심알리미 서비스는 보호자가 웹 또는 스마트폰을 통해 사전에 자녀의 안심지역을 설정하면 지그비 유심 카드가 장착된 스마트폰을 지닌 자녀가 안심 구역에 진입이탈시 해당 정보를 보호자에게 SMS(문자 메시지)로 알려 준다.

지그비를 탑재한지그비 심카드는 스마트 홈 등의 서비스 구현에 안성맞춤이다. 지그비 통신 방식은 지그비 통신 모듈을 탑재한 기기들을 최대 255개까지 연결 가능하다. 가령 집안에서 지그비 통신 모듈이 담긴 전자제품들을 255개까지 연결해 제어할 수 있다는 것.

특히 지그비 모듈을 장착하고 개별 전자제품이나 공장의 기계 등에 탑재되는 ‘M2M심카드는 스마트 카드의 표준으로 여겨지는 기존 통신사 유심 카드 보다 성능 및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기존 유심 카드가 섭씨 영하 25도에서 영상 80도를 견디지만 ‘M2M심카드는 섭씨 영하 40도에서 영상 105도를 견딘다. 또한 카드 읽기쓰기도 유심카드는 50만회 지원에 그치지만 ‘M2M심카드 100만회 이상을 지원한다. 통상 스마트 폰은 2~3년에 한번씩 교체하지만 가전제품은 10년이상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

‘웨어러블용 스마트 카드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작동되는 스마트 카드다. 최근 사람들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웨어러블 팔찌 등에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통신)를 통한 온오프라인 결제 구현을 지원한다. 통신사를 거치지 않고서도 모바일 지갑(월렛)을 팔찌 등에 담아 결제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SK주식회사 C&C는 최근 IoT 기기의 보안 이슈에 대응해 IoT 제품 보안 모듈(SE, Secure Element) 형태의 스마트 카드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네트워크에 연결된 스마트 가전의 외부 해킹 위험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가전 제품의 보안 모듈(Secure Element)로 스마트 카드를 탑재함으로써 기기에 대한 사용자 인증 및 외부 접속을 관리한다.

SK주식회사 C&C 류영상 사업개발부문장은 스마트 카드의 SE(Secure Element) 모듈은 인증을 비롯한 모든 정보를 암호화하고 해킹을 원천 차단한다 국내는 물론 미국, 싱가포르 등의 글로벌 통신 업체 및 전자회사들과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다양한 IoT 서비스 실현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