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개막한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세계 대학 선수들의 열정과 도전이 담긴 감동 스토리가 연일 쏟아지면서 이번 대회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고 있다.

9 SK C&C(대표이사: 박정호 사장, www.skcc.co.kr)에 따르면, SK C&C와 광주U대회 조직위원회한국체육기자연맹은 유니버시아드대회를 꿈과 희망을 이야기하는 축제의 장으로 승화하기 위해 ‘SK행복장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SK행복장학 프로그램은 경기 기록과 메달 보다는 뜨거운 열정과 도전사랑 용기 등으로 많은 감동을 선사한미래 인재발굴을 위해 마련된 후원 행사다.

SK행복장학 프로그램 응모 사연들은 하나 같이 한 편의 영화와 같은 스토리를 담고 있어세계 젊은이의 스포츠 문화 축제라는 U대회 참의미를 살리고 있다.

언론에 소개된 사연만 20여개로 모두가 가난재해병마차별 등의 역경과 시련을 극복한 젊은 영웅들이다. 이들 중에는 찢어진 운동화를 꿰매 신고 출전한 육상 선수가족 생계를 위해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출전한 태권도 선수팔꿈치 부상과 암을 이겨낸 펜싱 선수청각 장애를 극복한 사격 선수지진참사 속에서도 꿈을 찾아 출전한 네팔 선수들이 있다.

SK C&C는 광주U대회 조직위와 언론을 통해 소개된 감동 스토리에 대해 ‘SK행복장학 프로그램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skhappinessscholarship)을 통해 진행되는 네티즌 투표와 전문가 심사, 기자단 투표를 종합해 13일 대상자들을 선정, 5천만원의 장학금을 시상할 예정이다.

SK C&C 안석호 CPR본부장은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자신의 꿈을 향해 굳건하게 나아가는 세계 젊은이를 발굴하는데 기여하고자 ‘SK행복장학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모든 젊은이들이 유니버시아드 대회 정신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SK C&C는 대회 개막 직전엄마와 함께 하는 아이의 추억시각장애인과 안내견과의 추억비즈니스 파트너사와의 따로 또같이 추억 등 직원들이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성화봉송에 참여해 또 다른 볼거리와 이야기 거리를 제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