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가 글로벌 ICT 융합 시장을 주도하는 ‘World Top-tier ICT Company’로의 성장 가속화에 본격 나선다SK C&C는 오는 8월 1일 SK합병법인 출범을 계기로 SK텔레콤과 함께 SK그룹의 ICT성장을 이끄는 쌍두마차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SK C&C는 ICT B2B 플랫폼(솔루션)등을 제공해 SK하이닉스 등 관계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B2C를 책임지는 SK텔레콤과 함께 ‘글로벌 ICT B2B시장 개척의 선봉’에 서겠다는 것이다.

SK C&C 박정호 사장(사진 왼쪽 다섯번째)과 SK수펙스추구협의회 ICT위원회 이호수 기술전략담당(사장) (사진 왼쪽 세번째), 지멘스 코리아 귄터 클롭쉬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대표) (사진 왼쪽 네번째), 에릭슨 마츠 올손 아∙태 지역 총괄(사진 왼쪽 여섯번째), SK C&C 조영호 부사장(사진 왼쪽 일곱번째) 및 관계자들이 ‘ICT Partners Day’ 행사를 마친 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SK C&C(대표이사 : 박정호 사장,www.skcc.co.kr)는 29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ICT 테크 포럼(Tech Forum)’과 함께 ‘ICT Partners Day’ 행사를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SK그룹의 ICT 담당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SK그룹의 ICT성장 엔진으로서 ‘SK C&C ICT 성장 전략과 방향을 소개하고 글로벌 ICT Partners들과의 ICT융합 기술 협력을 통한글로벌 ICT 생태계 조성 및 글로벌 시장 공략 방안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SK수펙스추구협의회 ICT위원회 이호수 기술전략담당(사장), SK C&C박정호 사장, 에릭슨의 마츠 올손 아태 지역 총괄,지멘스 코리아의 귄터 클롭쉬 디지털 팩토리 사업본부(대표),제프리 알렌 로다 한국 IBM 대표를 비롯해 PTC,호튼웍스, 비스텔 등 SK C&C의 글로벌 파트너들과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플래닛을 비롯한 ICT관계사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ICT위원회 이호수 사장은 이날 기조 연설에서빠르게 변화하는 ICT환경에서 클라우드IoT빅데이터 등의 기술이 주도하는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은 전 세계 모든 산업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SK C&C 조영호 IT서비스사업장은 ‘SK C&C ICT 성장 사업 추진 방안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과거 IT는 기존 산업의 사업 지원 역할에 한정돼 있었으나 IoT빅데이터클라우드 등 ICT융합시대가 열리면서 기업 상품서비스의 고도화를 넘어 ICT 기업이 기존 기업들을 대체하고 있다 ICT산업 변화를 진단했다.

SK C&C ICT 혁신 속에서 사업 영역의 파괴(Disruption)가 일어나는 융합 보안 및 물류 시장은 직접 사업자(Player)로 진출할 방침이다.즉 정보물리보안과 산업 생산 시설에너지 관리영역을 한데 묶은융합 보안 플랫폼 IoT빅데이터에 기반해 물류량 예측운송최적화를 실현하는융합물류 ICT플랫폼개발을 추진한다.

SK C&C는 또한 금융제조 산업과 ICT를 융합해 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ICT서비스 사업자(Enabler) IoT빅데이터에 기반해 공장 최적화를 지원하는 스마트 팩토리 통합자(Integrator)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SK C&C는 기업들이 별도의 개발인프라 구축 없이도 산업별 ICT서비스 플랫폼솔루션을 도입이용할 수 있도록 이 모든 ICT서비스를 퍼블릭 혹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SK C&C는 미래 ICT 사업 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빅데이터IoT클라우드’ 기반의 ‘산업별 맞춤형 B2B ICT서비스 플랫폼솔루션’을 선정한 뒤 에릭슨, 지멘스, IBM등과 글로벌 ICT 융합 서비스 개발 협력 체계를 구축해오고 있다.

SK C&C 박정호 사장이 ‘ICT Partners Day’ 행사에서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SK C&C 박정호 사장은 맺음말을 통해국내 IT서비스 시장은 정체 돼 있을 뿐 아니라 수많은 관련 기업이 한정된 시장을 나눠먹는 구조라며 “SK C&C는 국내 IT기업간 통합(M&A)이나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ICT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비즈니스 환경 변화를 이끄는 데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이어한국의 앞선 산업별 ICT서비스에 ICT 융합 기술 결합시, 스마트 팩토리융합보안물류 핀테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산업 자체를 변화시키는 게임의 룰 체인저(Game Rule Changer)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