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은 동북3성의 중심지로 수많은 한국기업들이 진출해 활동하고 있다. 선양시정부는 증가하는 한국인들의 경제, 사회활동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매년 선양한국주간을 지정해 다양한 문화활동을 개최하고 있다. 선양한국주간에는 한국의 정치인들이 선양을 방문해 / 수교를 기념하기도 하고, 태권도 시범, 각종 예술단체들의 공연이 1주일을 다채롭게 꾸미게 된다. 권병섭

우리 회사도 선양에 진출한지 어언 4! 매년 선양한국주간 행사에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해 왔다. 회사 직원들이 노래자랑대회에 참가해서 끼를 발산하기도 하고, 걷기 행사에 전체 구성원이 참석하기도 했다. 올해는 특별히 선양한국주간에 맞춰 회사차원의 단체등산활동을 준비했고, 필자 또한 곳에 다녀온 경험을 Blog 통해 공유하고자 한다. 

이른 아침 (6:20), 150 가량의 구성원들이 3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선양 인근 도시, 本溪 향했다. 2시간 남짓 고속도로와 시골길을 달려 도착한 관문산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자연스럽게 우리 모두는 도착과 함께 자연과 하나되는 신비한 기분을 느낄 있었다.

매표소에서 조별 단체사진을 촬영한 다음, (우리를 기다리는) 상상도 못했던 험난한 코스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모든 조가 한 데 어우러져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아래 사진에 나온 표를 받고 입장했다.

멋진 풍경을 감상하며 엄청난 계단이 도사린 곳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푸르름을 더해가는 숲 속 풍경~

무려 4시간 이상의 등산을 마치고, 예약한 식당에 가서 허기진 배를 채운 다음, 우리 모두는 식당에서 마련해 준 현수막 앞으로 자연스럽게 이동했고, 또 하나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원래 단풍으로 유명하다는 관문산, 2달 뒤 다시 와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사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