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가 사업 전반에 걸친 글로벌 시장 진출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UAE 두바이 지사를 거점 삼아, 중동ㆍ북아프리카 시장 진출의 길을 모색하고 나섰다. 

 

SK C&C는 정철길 사장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23일 일정으로 UAE 두바이 지사를 방문했다고 22일 밝혔다.

 

정 사장은 지사 구성원들과 함께 중동ㆍ북아프리카(MENA; Middle East & North Africa) 지역 시장동향, 국가별 영업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SK C&C중동ㆍ북아프리카 지역 콘트롤 타워로서 UAE 두바이 지사의 역할 강화를 바탕으로 UAE,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알제리 등 주요 국가별 맞춤형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정 사장은 올해 중동ㆍ북아프리카 지역 현지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현지 상황에 맞는 다양한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특히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 적극적 마케팅을 통한 선제적 사업 발굴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어 어려운 여건에서도 고객이 선택하고 시장에서 인정받는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자며 지사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SK C&C 관계자는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CEO가 글로벌과 Non-IT 분야의 사업을 직접 챙기고 있다이번 두바이 지사 출장에서도 지사원들과 직접 머리를 맞대고 글로벌 사업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한편 SK C&C지난 1분기 535억원의 글로벌 매출을 기록, 전체 매출액(5,238억원) 10.2%를 해외에서 올렸다. SK C&C의 글로벌 매출 비중이 10%선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2% 증가한 규모다.

 

  1. 2014.05.22 14:1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