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Yuhkilove의 피아노 독주회 작은 맘으로가 열렸습니다!

 

Guest까지 초대하고, 열심히 그리고 짜임새 있게 준비했다.

2007년 11월  17일 토요일.

드디어 신촌의 어느 라이브카페에서 작은 맘으로라는 제목으로 나만의 독주회를 열었다.

부모님과 내 친구 2명, 그리고 독주회 전까지도 문자로만 연락한 일면식도 없는 관객 20 여분을 모시고 내가 주관하는 독주회를 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긴장해 본 적이 있었을까??

 

이날을 위해 틈 나는대로 연습 했다.

심지어 독주회 전날에도 집 근처 피아노 학원에 양해를 구해 연습실에서 밤 늦게까지 연습 했다.

그런데 막상 20명이 넘는 사람들이 내 주변을 둘러싸고 나만을 바라보고 있는 현실이 다가오니 머리속은 복잡해졌다.

얼마나 잘 연주하는지 한번 보자고 팔짱 끼고 있을것 같은 관객이 있을것 같다는 불안감...

악보 없이 외워서 연주하니 집중해야 한다는 부담감... 

집에서는 눈을 감고서 연주했던 곡들도 잘 기억이 나지를 않고 한 곡 연주할 때마다 긴장은 좀처럼 가시질 않았다.

무릎이 떨려 제대로 페달을 제대로 눌러보지도 못했다.

태어나서 이렇게 긴장을 해 본 적이 있었을까?

독주회가 끝나고 내 친구가 나에게 피아노 누르는 손가락이 파르르 떨리더라라고 놀리기도 했다. ^^;

 

 

그래도 관객 분들은 큰 호응과 박수를 보내 주셨다.

 

나름 욕심을 내서 시작한 독주회였지만 이렇게 긴장하는 바람에 실수도 많았다.

누가 들어도 ?? 저 부분은 틀린 것 같은데?’ 라고 할 정도로...

그럼에도 한 곡 한 곡 연주가 끝날 때마다 관객분들은 큰 박수로 호응을 해 주셨다.

나를 태어나서 처음 보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또, 작은 선물을 준비해서 주신 분들도 계셨다.

꽃 한송이나 케익등을 주시면서 정말 잘 들었다’라는 감사와 격려의 말씀도 함께...

어떤 분은 내 연주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해 주시기도 하고고, 또 자신의 블로그에 내 연주 사진을 포스팅 해 주신 분도 계셨다.

그 모든 분들을 일일히 기억하진 못하지만, 지금도 그때 그 분들에게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 밖에는 나오지 않는다.

 

 

 

 

<Green Tea> by 전수연

전수연씨를 내가 처음 알게 된 것은 다음 카페에서 열렸던 연주회에 참석 시 다른 회원이 이 곡을 연주해서다.

이 곡은 전수연씨의 대표적인 곡으로써 밝은 분위기와 맛있는 템포가 매력적인 곡이며 다 장조여서 연주에 큰 부담이 없었다.

제목처럼녹차 한잔을 마시면서 햇빛 비치는 창가를 바라보며 듣기에 안성맞춤인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