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 국물도 먹지 않을 만큼 철저한 채식주의자인
젊은 처녀를 알고 있습니다
.
그런데 예상외로 그녀는 채소를 싫어합니다
.
고기 먹는 일이 끔찍해서 멀리하는 거지

채소를 좋아해서 채식주의자가 된 게 아니라는 거지요
.

하지만 사람들은 그녀의 말을 금방 이해하지 못합니다
.
채식주의자가 채소를 싫어한다
?
그럼 결국 속으론 고기를 좋아한다는 말이네, 그럽니다
.

밝은 게 싫다고 했더니 ‘그럼 어둠을 좋아하는 거겠네’ 라고

단정지으면, 갑갑합니다
.
밝음도 싫지만 어둠이 더 싫을 수도 있고

캄캄한 어둠보다 오히려 어스름하게 밝은 곳을

마음 편하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

빛을 프리즘에 투과시키면 우리가 육안으로는 보지 못했던

수많은 색깔이 나타나듯 우리의 마음 또한 그렇습니다
.
미처 보지 못했을 뿐 그 안에 수많은 스펙트럼이 존재합니다
.

누군가의 마음에 대해

()이 아닌 걸 보니 백()이로군, 식으로

넘겨 짚는 것은 폭력적인 동시에 아둔한 일입니다
.
그래서 마인드프리즘이 필요하지요
.
남의 마음뿐 아니라 내 마음에 대해서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