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전문가 그룹 이큐스트(EQST),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보안을 위한 가이드북 발간해


작년 1 5천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신용평가사 에퀴팩스해킹 사건을 계기로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보안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대표적인 보안 전문가 그룹에서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보안 가이드북을 내놨다. SK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이사 안희철)의 보안 전문가 그룹 이큐스트(EQST)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Open Source Software, 이하 ‘OSS’)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보안 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OSS는 용어 뜻 그대로 소스코드가 공개돼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 복제 수정 재배포 할 수 있다. OSS를 사용하면 개발 시간을 줄일 수도 있고, 다수 개발자가 참여해 기능이나 성능 개선을 도모할 수 있어 사용이 늘고 있다. 실제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OSS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다만, 소스코드 공개돼 있듯이 보안 취약점도 공개돼 있어, 사이버 공격의 위험에 항상 노출되어 있다. 때문에 OSS 사용이 늘어갈수록 OSS 도입 개발 단계부터 보안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SK인포섹 EQST그룹이 발간한 가이드북에는 총 22종의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보안 조치 사항이 나와 있다. 각각의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에 대한 보안 진단 항목들과 위험도가 분류되어 있으며, 이에 대한 보안 정책 설정, 취약점 차단, 패치 등의 방안이 자세히 기술되어 있다. 예를 들어, 오픈 소스 기반 검색 기술로 잘 알려진 엘라스틱 서치(Elastic Search)에 대해 △사용자 접근통제 정책 △ 사용자 계정 △ 익명 연결 기능의 비활성화 등 여러 항목의 보안 설정 가이드가 나와 있다.

SK인포섹 EQST그룹은 이번 가이드북 발간에 그치지 않고, 관련 정보와 지식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여 오픈 소스소프트웨어 보안의 기준을 만들어 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재우 EQST그룹장은 EQST그룹이 보안 지식을 활용해 공유의 가치를 실현 하고자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보안 가이드북을 발간했다면서, “기업들이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의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OSS 보안 가이드북은 전자문서(PDF)로 제작되어 있으며, SK인포섹 홈페이지 자료실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EQST그룹에 대하여

EQST*는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의 지능형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하이테크(High Tech.) 전문인력들로 구성된 SK인포섹의 보안 전문가 그룹이다. EQST그룹에는 △ 최신 보안 트렌드, 공격 및 방어 기술 등 연구하는 ‘EQST Lab’ △ 실제 침해사고 현장에 투입돼 원인 조사 및 대책을 수립하는 침해사고대응팀△ 모의해킹을 수행하는 전략해킹팀△ 보안 취약점 진단을 수행하는 취약점진단팀△ 글로벌 CTA(Cyber Threat Alliance)와 협력해 위협 정보를 수집 조사하는 위협 인텔리전스팀 5개팀 100여명이 넘는 전문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 EQST : Experts, Qualified Security Tea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