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인포섹 관제센터의 원격 서비스와 전문가 파견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관제로 지능형 위협에 대비

- JB금융그룹, 핵심 계열사인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털 관제센터를 하나로 통합 운영




SK인포섹이 지방권의 대표 금융사인 JB금융그룹의 통합보안관제센터 구축을 완료했다. 이와 함께 원격과 파견관제의 장점을 살린 하이브리드(Hybrid)형 관제서비스까지 제공하며, 사이버 위협 대응의 최전선인 보안관제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내고 있다.   

SK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이사 : 안희철)은 전북, 전남지역의 대표 금융지주회사인 JB금융그룹에 사이버 위협 상시 모니터링 및 대응 체계 가동을 위한 통합보안관제센터를 구축하고, 원격과 파견 서비스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관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JB금융그룹은 2013년에 설립한 금융지주회사로 은행업을 영위하는 전북은행과 광주은행, 여신전문금융회사인 JB우리캐피탈, 집합투자회사인 JB자산운용 등 4곳의 계열 금융사를 두고 있다. 

이번 JB금융그룹의 통합보안관제센터 구축은 핵심 계열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의 사이버위협 모니터링 및 대응 체계를 하나로 통합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그간 JB금융그룹는 각 자회사 별로 보안관제를 수행해 왔다. 이를 통합된 보안관리체계로 고도화하기 위해 개별 자회사에 있던 관제센터를 한 곳으로 통합하고, 모든 계열사가 동일한 수준에서 탐지 분석 조치 예방 관점의 보안 정책 및 운영 프로세스를 갖췄다.    

SK인포섹은 JB금융그룹의 통합보안관제센터 구축을 마치고, 하이브리드(Hybrid)형 관제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이브리드 관제서비스란 원격와 파견관제의 장점을 고루 합한 서비스를 말한다. 

파견관제는 전문인력이 상주하며 고객의 보안 시스템 환경을 정확히 이해하고, 침해사고 예방과 대응에 신속하게 나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자체 센터에서 축적한 위협 정보만으로 공격 징후를 탐지 분석해야 하기 때문에 APT공격처럼 지능형 위협을 방어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이에 반해 하이브리드 관제서비스는 국내 최다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SK인포섹 통합보안관제센터의 방대한 위협 정보와 다수 분석 전문가의 도움을 원격에서 제공받을 수 있다.   

이번 JB금융그룹 역시 SK인포섹이 파견한 보안 전문가와 SK인포섹 통합보안관제센터 내 100여명의 보안전문가가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사이버 위협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및 위협 정보 분석 대응을 나눠 맡게 된다. 

JB금융그룹 관계자는 금융사에 대한 사이버 위협이 잦아지고 있는 만큼 보안에 대한 신뢰가 곧 금융서비스의 신뢰로 직결되고 있다면서 이번 통합보안관제센터 구축과 하이브리드 관제 도입을 통해 지방권 대표 금융사인 JB금융그룹이 한층 더 신뢰도 높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K인포섹은 앞으로 JB금융그룹의 사이버 위협 대응 수준을 높이기 위해 위협 인텔리전스(Threat Intelligence) 기반의 위협 탐지 분석 고도화, 보안 정책 관리, 금융서비스 웹사이트 모의해킹, 사이버 위협 모의훈련, 시스템 장애 대응 등 여러 전문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은 고객사 자체적으로 보안 관제센터를 운영하며 수집 분석하는 정보만으로는 위협 여부를 빠르고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이에 대한 대안으로 방대한 위협 정보와 다수 분석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하이브리드형 관제사업에 대한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