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김민수 입니다. 몇 개월 동안 정신없이 일하다 보니. 어느덧 추석도 지나고 가을의 끄트머리에 서 있습니다. 긴 추석 연휴의 끝에 정말 오랜만에 카메라를 들러 메고 태안 반도로 사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서해안 특히 태안 하면 유명한 곳이 신두리 해변, 만리포, 천리포 해안일 텐데 제가 다녀온 곳은 태안 반도의 위 끄트머리쪽 입니다. 먼저 만대항이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만대항 뒷쪽 해안 갯벌에는 굴 양식장이 드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양식장 뿐 아니라 해변 돌 여기저기에 굴이 붙어 자라고 있습니다.

굴 양식장(굴 공장) 뒷쪽 바다 건너에는 무었인지는 모르겠지으나 희미하게 공장단지가 보이는 모습이 인상적인 풍경을 연출해 줍니다 만대항 맞은편에는 솔섬이라는 작은 돌 섬이 있는데요 차를 몰아 솔섬 맞은편 뚝방길로 가면간조때에는 솔섬까지 걸어 갈 수가 있습니다. 마침 찾아간 시간이 간조 때라 지도 반대편에 보이는 솔섬으로 가 보았습니다.

솔섬 주위에도 넓게 펼처진 굴 양식장이 있고, 뭔지 잘 모르겠으나 이 사진은 해조류를 기르는 양식장 같은것도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해변 갯벌이 끝나는 지점 바다 색깔은 꼭 제주 바다 처럼 파란 빛을 띠고 있었습니다가까이 가서 사진으로 담고 싶었지만 발이 푹푹 빠져서 포기했습니다.

다음 목적지인 이원 방조제로 가는 도중 볏가리 마을이라는 곳이 있는데요 이 마을 길로 들어가면 해안에 구멍바위라는 커다란 바위가 있습니다.

저 바위가 구멍 바위 인데요 저 구멍을 지나가면서 소원을 빌면 이루어 진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저도 소원을 빌러 가보고 싶었으나…. 

막 밀물이 들어오는 터라 다음 번을 기약하면서 이원 방조제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이원방조제에는 2007년 태안 기름유출 사고 때 지원해준 130만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그린 희망 벽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방조제의 모습도 장관이지만 그 맞은편 습지의 모습도 마치 우음도에 온 듯한 느낌을 주어 개인 적으로 태안에서 가장 이쁜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몇군대 돌아다니진 않았지만 한 장소에서 1,2시간씩 머무르다 보니 어느덧 해질 시간이 다가와서 석양을 담을 장소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이원 방조제를 지나 구례포해변으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여기를 석양포인트로 정한 이유는 바로

해안 끝의 작은 바위섬과 소나무 한 그루가 정말 아름다운 저녁 해변의 모습을 연출해 주는 아름다운 해변이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날 태안을 유량 하며 제 메인카메라로 담아온 사진들로 사진 유량기를 마치겠습니다.. ^^


<만대항의 풍경들>



<솔섬에서 본 풍경>



<구멍바위>



<이원방조제 풍경>


<해가지는 구례포 해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