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C, 건양대병원과 중부권 최초 왓슨 포 온콜로지진료 시작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으로 각종 최적의 치료법 수십 초 안에 제시

향후 환자·의료진 맞춤형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 의료 도우미 서비스도 제공할 것



유방암 3기 진단을 받은 44K씨는 최근 유방 일부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후 혹시 모를 잔여 암세포 제거 재발 방지를 위한 항암치료 약물 선택 과정에서 인공지능 의사 왓슨을 만났다

왓슨은 300여종의 의학저널과 문헌,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임상사례를 종합해 K씨에게 최적의 항암치료제를 제안했다. 이는 외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여러 진료과로 구성된 건양대병원의 유방암팀 의견과 일치했다.



SK(주) C&C와 건양대병원이 5일 중부권 최초로 ‘왓슨 포 온콜로지’ 진료를 시작했다. 사진은 건양대병원 의사들이 인공지능 암 진료실에서 ‘왓슨 포 온콜로지’가 제시한 치료법을 활용해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



IBM ‘왓슨 포 온콜로지와 건양대병원 암 환자의 첫 대면 모습이다.

SK주식회사 C&C(대표: 안정옥, www.sk.co.kr)건양대병원(원장 최준원)5인공지능 암 진료실개소식과 함께 왓슨을 통한 진료를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건양대병원 암센터 윤대성 교수는 “왓슨 시스템의 가장 큰 장점은 최신 의학지식을 끊임없이 학습하고 업그레이드 한다는 점”이라며, “세계적으로 검증된 국제표준의 암 치료를 안방에서 제공받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실제 진료를 받은 K씨는 “솔직히 컴퓨터가 내 병의 치료계획을 제시한다는 것이 의심스러웠지만, 암 진료팀의 의견과 일치했다고 하니 추후 치료에 확신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SK(주) C&C와 건양대병원이 5일 중부권 최초로 ‘왓슨 포 온콜로지’ 진료를 시작했다. 사진은 건양대병원 의사들이 인공지능 암 진료실에서 ‘왓슨 포 온콜로지’가 제시한 치료법을 활용해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



왓슨 포 온콜로지는 담당 의사가 암 환자의 정보와 의료기록, 검사기록 등의 항목을 입력하면 학습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내 수십 초 안에 제시해준다. 의사가 모두 파악하기 힘든 최신 의료정보와 문헌 등의 데이터를 계속 업데이트 받는 왓슨이 ‘조력자’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다만 왓슨은 의료진의 효율적인 결정에 도움을 주는 보조 수단일 뿐 치료 방향 결정과 환자와의 소통은 의사가 담당한다.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으로 일컬어지는 4차 산업혁명이 의료분야를 정조준하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이 중부권 최초로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한 것에는 큰 의미가 있다. 암 환자의 수도권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변화시킬 것이기 때문이다.

그 동안 지방의 암 환자들은 수도권 대형 병원 진료를 위해 수 개월간의 대기 시간을 각오해야 했다. 장거리 이동에 따른 환자의 고통은 물론 이로 인해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경제적 부담과 불편도 컸다.

또한 의사가 암 환자 1명을 제대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평균 16시간을 투입해야 한다는 해외 연구결과도 있지만 이를 실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SK(주) C&C와 건양대병원이 5일 중부권 최초로 ‘왓슨 포 온콜로지’ 진료를 시작했다. 사진은 건양대병원 의사들이 인공지능 암 진료실에서 ‘왓슨 포 온콜로지’가 제시한 치료법을 활용해 치료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모습.



SK() C&C 이기열 ITS사업장은 “왓슨 포 온콜로지는 건양대병원을 에이브릴 기반의 인공지능 종합병원으로 만드는 첫 시작이다” 며 “향후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맞춤형 인공지능 의료 도우미 서비스를 통해 건양대병원 어디서든 에이브릴과 소통하며 질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최원준 병원장은 “결국 미래의 의료 패러다임은 변할 수밖에 없다왓슨 도입에 가장 큰 의미는 지역 환자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것이고, 더 큰 의미에서는 암환자에게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게 해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