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IBM과 클라우드 기반 미래 성장 사업 및 글로벌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조성 협력 방안 모색

SK C&C 안정옥 사업대표 IBM 인터커넥트(InterConnect) 2017에서 IBM 본사 고위관계자와 양사 협력 방안 논의

ICT 융합 물류 통합 솔루션 ‘KEROL(케롤)’과 국내 강소 SW기업 SaaS의 글로벌 확산 지원에 힘 모을 예정 


SK C&C(사업대표 안정옥, www.sk.com)는 안정옥 사업대표가 19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IBM 인터커넥트(InterConnect) 2017에서 IBM의 본사 고위 관계자를 만나 ‘클라우드 기반 미래 성장 사업 및 글로벌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조성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작년 8월 오픈한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서 SK C&C Cloud Z(클라우드 제트)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는 글로벌 융합 물류 통합 솔루션 ‘KEROL(케롤)’과 국내 강소SW 기업이 개발한 SaaS(Software as a Service)의 글로벌 확산 협력 강화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이에 따라 SK C&C의 글로벌 융합 물류 솔루션 ‘KEROL(케롤)’을 글로벌 물류 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견인하는 핵심 SaaS 상품으로 키우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IBM의 클라우드 PaaS(Platform as a Service)인 블루믹스(Bluemix) 플랫폼으로 개발된 ‘KEROL(케롤)’을 SaaS로 제공하면 고객들의 융합 물류 솔루션 도입 비용도 줄이고 클라우드 서비스 신규 고객 유치도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한 기업에서 활용도가 높은 ERP(전사적 자원 관리, Enterprise Resources Planning) ▲데스크톱 가상화 ▲IoT 등의 분야에서 국내 강소 SW 기업의 SaaS발굴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책도 마련할 예정이다. 글로벌 진출 시 현지 상황에 맞는 서비스 개발 플랫폼으로 IBM 블루믹스 PaaS 활용도 협의 대상이다.

SK C&C는 작년 11월 홍하이 그룹 팍스콘의 물류 자회사인 저스다(JUSDA)와 글로벌 융합 물류 전문 합작 기업인 ‘FSK L&S’을 설립하면서 ‘KEROL(케롤)’을 시장에 첫 소개했다.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는 전 세계 50여개의 IBM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와 연동되어 있어 SK C&C Cloud Z(클라우드 제트) 서비스’를 통해 세계 곳곳의 IBM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이용이 가능하다.

한편, SK C&C상호 성공적인 클라우드 및 인공지능 사업 협력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지난 2IBM‘최고 전략 비즈니스 파트너(Top Strategic Business Partner)’로 선정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