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곡은….

 

아마 들어보면 ~~’할 정도로 귀에 익숙할 것 같다.

CF나 영화에서 서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많이 사용된 곡이다. 

클라라가 과연 누구일지… 슈만의 부인인 클라라를 의미하는지 앙드레 가뇽이 사모하는 그 누군가를 의미하는지 모르겠으나 편지의 내용만큼은 그 어떤 내용보다도 서정적이리라 생각한다. 

편지지에 글씨로 적는 편지가 아닌 건반으로 편지를 쓸 수 있다는 매력, 바로 피아노가 보여 주는 멋진 매력인 것 같다.


 

   앙드레 가뇽은 누구?

 

일전에 소개한 바 있는 피아니스트이다.

캐나다 출생으로 4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하여 6살 때 첫 작곡을 하고 10살 때 독주회를 열었다.

본격적인 음악 공부는 프랑스로 유학을 가서 처음에는 서양 고전 음악을 전공하였으나

이 시기에 대중 음악과의 크로스오버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 후 그의 음악에 큰 영향을 미쳤다.

1967년 귀국하여 콘서트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하였고 일본에서도 활동을 많이 했으며 한국에서는 1997모놀로그라는 이름의 앨범이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지금까지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의 음악은 어떻게 보면 단순하고, 반복이 많아 지루하게 들릴 수 있으나 그 점이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하는 것 같다. 

그의 음악도 내 마음을 잡아 당겼지만 어린 나이에 독주회를 시작했다는 점 역시 나에게도 큰 동기부여가 되었다.


 

   나만의 연주 Point 


스마트폰이 보편화 된 지금은 손 편지 쓰는 사람이 아마 많지 않을 것 같다.

클라라라는…. 사랑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그리워 하는 누군가가 될 수도 있겠지만 누군가에게 편지 쓴다는 마음으로 연주하면 좋을 것 같다.

특히 글씨로는 내가 강조해 주고 싶은 말을 보여주기 힘들지만 연주로는 표현이 가능한 만큼 내가 꼭 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에 point를 주어 연주하면 좋을 것 같다. 

곡 자체로는 반복이 많고(앙드레 가뇽 곡의 특징이기도 함)조표도 어렵지 않으니 한 번 연주해 볼만 한 곡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