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면 더욱 빛나는 설원의 풍경이 그곳에 있다. 땅도 나무도 온통 하얀 순백의 세상,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소개한다.


원대리 자작나무 숲 입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원대 산림감시초소’에 들러서 방명록을 적으면 입산이 허가된다. 초소에서 탐방로가 시작되는 1코스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이하 ‘속삭이는 숲’)까지는 3.2㎞. 1시간 정도면 속삭이는 숲에 도착한다.
 
수피가 하얗다 못해 은빛을 낼 정도로 뽀얀 나무를 보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될 것이다. ‘숲의 귀족’이란 칭호가 무색치 않은 순백의 나무들을 만날 수 있다. 숲 전체에서 자라는 나무 총 69만 본(本). 그 가운데 자작나무는 40만 본, 속삭이는 숲에만 5천400그루의 자작나무가 빼곡하다.

20161222_image2


북유럽의 풍광이 얼핏 떠오르는 원대리 자작나무 숲은 솔잎혹파리 피해를 입은 소나무 숲을 벌채한 뒤 1989년부터 1996년까지 산림청이 인위적으로 조성한 것이다.
 
자작나무는 특히 추운 지방에서 자라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은 적당치 않고 분지형 구조에서 잘 자란다는데 그곳이 딱 그렇다. 속삭이는 숲 표지판이 세워진 언덕 아래 자작나무 숲으로 내려서면 매섭던 바람이 잦아들고, 포근한 느낌마저 든다. 하늘로 쭉쭉 뻗은 자작나무의 곧음도 비로소 이해되는 곳이다.


 20161222_image3

이곳에서는 호흡을 조절하고, 체온을 느끼면서, 마음으로 관찰하길 바란다. 자작나무의 매끈한 감촉도 느껴 보면 좋겠다. 걷다가 지치면 자작나무 아래서 목을 한껏 뒤로 젖힌 채 하늘을 올려다보길 권한다. 사진은 찍는 대로 그림이 된다. 자작나무 아래 서 있는 그 자체가 힐링일 테니까.


 20161222_image4

겨울답게 날이 몹시 추워서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디언 집, 전망 데크가 있는 1코스(0.9㎞·약 40분)만 돌아보고 대부분 되돌아간다. 왕복 3시간 정도면 넉넉한 그곳만 봐도 충분하다.
 
시간 여유도 되고, 체력도 괜찮다면 2코스(치유 코스·1.5㎞·약 90분), 3코스(탐험 코스·1.2㎞·약 40분), 4코스(힐링 코스·3㎞·약 120분)를 걸어도 된다. 단, 적설과 결빙 상황을 고려해 일부 구간은 폐쇄되기에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 여행 정보

 
운영시간 : 오전 9시~오후 5시 (오후 2시 입산 마감, 동절기 11/1~1/31 기준)
주소 :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산 75-22번지
주의 사항 : 적설과 결빙으로 등산화, 스틱, 아이젠 착용 필수. 애완동물, 음식물 반입 금지.
문의 : 033-460-8032(인제국유림관리소 산사태대응·산림경영팀)
주변 맛집 : 청국장과 두부전골 메뉴의 ‘자작나무식당’ (010-8819-1582·자작나무 숲 입구 산림 초소 앞 위치)
원대리 마을에서 운영 중인 ‘자작나무마을 향토음식체험관’ (033-461-4857·사전 전화 확인 필수)

막국수와 곰취, 편육 등을 파는 ‛옛날원대막국수’(033-462-1515)


20161222_credit

♧ 컨텐츠 출처 : MEDIA S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tryyourbest5.tistory.com BlogIcon Richard 2016.12.23 14:56 신고

    정말 예쁘네요^^ 보기만 해도 마음이 평화로워집니다~

  2. Favicon of http://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6.12.25 22:40 신고

    핀란드, 북유럽 덕후로서 이런 자작나무를 보면 정말 설레입니다~
    이 겨울철에 꼭 들려야 할 것 같네요. 사진과 글 잘 보고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