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 계절을 맞아, SK플래닛이 자사 빅데이터 시스템으로 분석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SK플래닛은 예년보다 빨라진 무더위에 이른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얼리버드 휴가족’의 소비심리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마케팅에 빠르게 적용하고자 지난 2년 2015년1월 1일~ 6월 19일, 2016년 1월 1일~6월 19일간 ‘여름휴가’관련 소셜 버즈 14만건을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대중의 휴가 계획이 궁금하거나, 사람에 치이는 휴가를 피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에게도 이러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가 도움될 것 같네요!


여름휴가 키워드: 국내, 일본, 가족, 가성비 

작년 이맘때는 본격화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여행업계 대부분이 침체를 겪었는데요. 빅데이터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는 확연히 다른 상황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내(997건)보다 95%, ‘16년은 해외(2,361건)가 국내(1,911건)보다 24% 더 높았습니다. 작년과 비교해 국내 여행 언급량이 대폭 증가하면서 해외여행과 국내여행 선호도 간극이 좁혀졌죠.
 
SK플래닛 11번가에 따르면 올해(1월1일~6월 19일) 호텔, 리조트, 펜션 등 국내 숙소 상품 거래액이 전년도 동기 대비 109% 상승했습니다. 캠핑, 바이크, 트레킹이 가능한 경기도, 강원도, 경주, 제주도 등 국내 대표 피서지 지역 숙소 조기 예약률은 작년보다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진행 중입니다.

올해 소셜 버즈가 급상승하며 국내 소비자들에게 관심이 높아진 나라는 ‘일본’입니다. 2015년(1,585건)대비 2016년(2,302건) 빈도수가 45%나 눈에 띄게 상승했는데요. 과거 원전 사태로 여행 기피지역이던 ‘일본’이 다시금 국내 바캉스족에게 주목 받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SK플래닛 11번가 여행 상품 거래량 추이를 살펴보니 올해(1월1일~6월 19일) 일본 자유여행족들이 애용하는 교통패스와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의 테마파크 입장권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증가했습니다. 이는 최근 오사카를 중심으로 한 일본 자유여행 선호 트렌드가 반영된 수치로 현지에서 구매하는 것보다 조금이라도 할인된 가격으로 여행을 사전에 준비하려는 움직임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여름휴가 여행지로 급속하게 뜨는 일본이지만 올해는 천재지변인 ‘지진’이 새로운 변수가 되었습니다. 작년에는 상위 1,000개 키워드 밖에 있던 ‘지진’이란 키워드가 올해는 408위(655건)로 올라와 있네요.
 

한편 최근 ‘혼놀족’이란 말이 유행어가 될 정도로 ‘혼자’ 즐기는 소비문화가 사회 현상으로 자리잡은 상황에서 ‘공동체적 휴가’ 형태 보다는 ‘혼휴족’(혼자 휴가 즐기는 사람) 트렌드가 확연히 눈에 띌 것으로 예상했지만 빅데이터 조사결과 올해 ‘여름휴가’ 관련 키워드로 ‘가족’, ‘온가족’을 언급한 횟수는 2015년(2,848건)보다 2016년(3,818건) 34%나 증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초특가’, ‘할인쿠폰’, ‘특가’, ‘저렴’ 같은 가격 민감도에 대한 언급은 ‘15년(3,130건)과 비교해 올해(7,994건) 무려 155% 나 상승했습니다. 장기화된 소비위축으로 ‘가성비’가 오랫동안 유통업계의 대세 키워드가 된 상황에서 올 여름휴가를 계획하는 소비자 역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은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상품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11번가 해외여행 패키지의 경우 비싼 국적기가 적용되는 고가상품 보다는 저가항공을 이용하는 실속상품의 판매량이 두드러지게 증가했습니다. 가족대상 여행상품 ‘괌/사이판 PIC 3박 5일’ 패키지의 경우 제주항공이나 진에어와 같은 저가항공을 이용하여 비용을 아끼려는 고객들이 전년 같은 기간 보다 46%나 증가했죠.
 
하지만, 가성비가 무조건 저렴한 상품만 선호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가성비를 따지지만 고급화를 지향하는 소비 트렌드로 11번가에서는 성수기 시즌 제주도 ‘신라호텔’, ‘해비치 호텔’,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 등과 같이 인기 지역 일부 호텔 상품은 벌써 매진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여름 휴가를 계획하며 새로움과 다양성을 추구하고자 타인의 의견을 들어보려는 개방형 소비행태도 과거보다 상승했습니다. ‘다양’ ‘추천’, ‘소개’, ‘정보’, ‘후기’ 등의 빈도는 2015년(5,038건) 대비 2016년(11,653건) 131% 급상승, ‘체크슈머’(Check+Consumer)로서 여행상품 만족지수 및 여행지 주변환경에 대한 유경험자 의견을 적극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네요. 

빅데이터 자료를 참고해 좀 더 실속 있고 합리적인 휴가 계획을 세우시길 바랍니다!

20160627_SK라이브_크레딧_01


  1. 2016.07.20 11:41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