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식회사 C&C가 국내 대표적인 로봇 강소기업과 손을 잡고 국내 로봇 시장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내년 초부터 본격화하는 왓슨 기반의 인공지능사업(에이브릴)을 염두에 둔 포석이다. 

SK주식회사 C&C(대표이사 : 박정호 사장, www.sk.com)13, 성남시 분당 사옥에서 유영상 사업개발부문장과 ㈜로보케어 김성강 대표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로봇 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술 및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르면 SK C&C는 ㈜로보케어와 함께 로봇기반 다양한 산업 내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고 ▲실제 적용 단계에서의 문제점 진단해결 ▲기존 IT시스템과의 효과적 연계 방안 도출 ▲서비스 업데이트 환경 구성 등을 공동 수행할 계획이다.

사진은 SK주식회사 C&C 유영상 사업개발부문장(사진 왼쪽)과 ㈜로보케어 김성강 대표(오른쪽)가 MOU가 끝난 뒤 기념 사진을 찍는 모습.

또한, 로봇 강소기업 육성의 일환으로 ㈜로보케어가 보유한 로봇 기반의 헬스케어IoT 서비스 고도화 및 마케팅 등에 대한 협력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SK() C&C가 다년간 축적한 IT서비스 역량 및 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의 ICT 역량과 ㈜로보케어의 로봇 구현 기술력을 결합해 로봇 기반의 신규 서비스사업을 개발, 국내 로봇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제휴한 ㈜로보케어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최초로 출자한 신기술 창업 전문 기업으로 2012년 설립됐다. ()로보케어는 국내 로봇 원천기술을 보유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로봇 하드웨어 기술과 검증된 소프트웨어 컴포넌트를 보유한 국내 대표적인 로봇 강소기업이다. 또한 ▲노인특수아동의 인지훈련용 로봇인 실벗(SILBOT3)’ ▲쇼호스트(MC)VIP 의전용 로봇 키보(KIBO)’ 외 ▲고객 가이드 서비스가 가능한 메로 시리즈(MERO-SERIES)’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SK주식회사 C&C 유영상 사업개발부문장(사진 중앙 왼쪽), ㈜로보케어 김성강 대표(중앙 오른쪽)와 양사 관계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는 모습.

㈜로보케어 김성강 대표는 대부분의 국내 로봇회사들은 로봇 제어 기술력은 뛰어나지만 AI 기술 부족으로 새로운 로봇 기반 서비스 확대에 한계를 느끼고 있다" 며 "이번 제휴를 통해 새로운 로봇 기반 서비스 모델과 B2B 시장으로의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K주식회사 C&C 유영상 사업개발부문장은 "최근 로봇 시장은 AI 기술의 발전과 함께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이번 제휴를 시작으로 SK(주) C&C는 다양한 국내외 로봇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현재 추진 중인 인공지능 사업과 접목한 로봇 서비스를 발굴하고 국내 로봇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SK C&C는 최근 Cloud Z(클라우드), Aibril(에이브릴, 인공지능) ICT 융합서비스 브랜드를 선보이며 데이터 서비스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언한바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