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티드 카, 자동운전차, 스마트 카, 자율 주행 차량.

앞으로 등장할 미래의 자동차를 둘러싼 총력전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종래의 자동차 회사들은 물론 테슬라와 같은 신흥 자동차 메이커,
여기에 구글, 바이두, (아직 풍문이지만) 애플 등 전통적 IT 기업까지 전격 참전해 혼전이 예상된다.

그런데 자동차의 미래에 관심을 내려놓을 수 없는 지금이야말로, IT 서비스업의 미래를 고민하기 좋은 시기다.


IT가 자동차의 질서를 재편하는 날

미래 자동차에서 가장 중요한 동력은 더 이상 바퀴를 굴리는 힘이 아니다. 바퀴를 굴리는 힘은 전기 모터와 내연기관에 의해 정복된 지 오래일뿐더러 관련 기술은 이미 완성형에 가까워져 다양한 하이브리드로 칵테일처럼 섞어 쓸 정도다. 그렇다면 요즘 자동차 업계가 주목하는 새로운 힘은 무엇일까?


구글의 커넥티드 카


바로 바퀴를 어디로 굴릴지 결정하는 지능을 둘러싼 기술 혁신이다. 지금까지 전적으로 운전자의 기술이자 책임이었던 일이 이제 지능이 된다. 그리고 이 지능이 공유되고 계산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는 인간의 전유물이라고 할 수도 없어졌다. 소프트웨어에 의해 바퀴가 굴러가는 방향과 속도를 결정하는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바야흐로 인공지능 열풍이다.

자동차 업계가 곧 IT 업계가 될 것이라는 말이다. 이는 자동차 전체 역사에서도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흥미진진한 사건일 수밖에 없는데, IT 기술은 보통 종래의 상식을 뒤흔드는 일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산업에서 종래의 상식이란 무엇일까? 그것은 성장을 위해서 더 많은 자동차를 길 위에 쏟아낼 수밖에 없는 사정과 운전대 앞에서 지친 표정으로 운전에만 전념해야 하는 운전자의 답답함, 그 책임을 망각하거나 준비되지 않은 이들에 의한 교통사고였다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치부하기에는 미래에 주는 부담이 너무나 컸고 그 해법을 IT에서 찾아보기로 한 사건, 이 흐름이 바로 커넥티드 카의 트렌드다. 생각해 보면, 자동차를 움직이게 하는 것은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다. 목적은 바로 우리가 이동하는 일, 즉 모빌리티에 있고 IT가 뒤집을 상식은 바로 이 부분이었다.

앞으로 필요해질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포드(Ford)는 IBM과 손잡았다


올 초 포드(Ford) IBM과 손을 잡았다. 이미 스탠퍼드 및 MIT와 자율주행을 위한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 중이기에 이 소식에 새삼 놀라울 것은 없지만, 포드가 IBM과 같은 IT 솔루션 제공 회사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분석을 하기로 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은 미시적 활동이지만, 어떤 자동차가 어디에서 어떻게 움직이도록 할 지 결정하는 것은 거시적 활동이다. 빅데이터에 근거해 컴퓨터가 트럭이나 택시의 배차 지시를 내리게 하는 일은 지금 당장에라도 솔깃한 솔루션이다. 포드와 같은 자동차 회사는 제조사의 과거를 벗어나고자 이동하는 모든 일, 즉 모빌리티에 대한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는 청사진을 그려나가고 있다.

사실 이것은 자동차 회사만의 청사진이 아니다. IBM이나 구글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움직이는 일 너머에 보이는 기회가 너무나 크기 때문이다. 통근을 예로 들어보자. 직장인들의 출퇴근은 그 자체로서 즐거운 일이 아니기에, 이런 ‘고객의 고충’이야말로 거대한 성장 기회이기도 하다. 이동해야만 하는 모든 이들에게서 발생하는 비즈니스 찬스는 무궁무진하다

우버(Uber)의 시가총액이 높게 평가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지금까지 교통이란 공공과 행정의 영역이었다. 물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하지만 IT는 끊임없이 지금이 최선인지에 대한 질문을 해댈 것이다. 카카오 택시 등 민간업자가 난입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교통 전반에 걸쳐 혁신의 요구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

지능 교통(ITS)사업은 공공사업 영역이었지만, 앞으로는 도로의 선진화에서도 탑다운이 아닌 바텀업의 혁신이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아이폰의 등장으로 통신업의 가치 사슬이 와해된 것처럼 어느 분야든 아이폰에 해당하는 어떤 기술이 등 장하면 탑다운의 질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 반복되는 역사다.


자율 주행의 새벽이 오기 전에

커넥티드 카를 이야기할 때 우리는 흔히 인공 지능이 운전하는 자율 주행 차량을 떠올리기 쉽다. 가장 혹하는 미래상이기도 하고, 또 관련 기술 수준이 근래 엄청난 점프를 하고 있기에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 미래는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을 것이다. 자동차란 교통이라는 문화와 규제의 덩어리가 뒤엉켜 있기 때문이다.

당장 내게 운전대가 없는 완벽한 자율 주행차가 있더라도 동네로 데리고 올 수는 없다. 좁은 언덕이나 골목에 모든 차들이 양 방향으로 곡예 운전을 하고 불법과 재량이 지배하는 공간, 구시가지 이면 도로의 현실 정서다. 넓은 도로라고 크게 다르지 않다. 국토교통부의 각종 법규는 아직 준비되어 있지 않고, 이는 보험사도 마찬가지다.

보험사들은 자율 운전의 시대가 되면 자동차 손해 보험 업계가 완전히 재편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우선 사고 자체가 급감할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교통사고는 인간의 부주의와 능력 부족으로 벌어진다. 그렇게 믿음직스럽지 못한 인간을 운전석에서 배제하게 되면, 사고란 이제 시스템의 에러에 의해서나 벌어지는 일이 된다

그리고 그 에러에 대한 보험 가입 대상은 운전자가 아닌 자동차 제조사가 될 가능성도 크다. 마치 제조물 책임 보험에 가입하듯 말이다. 심지어 보행자가 가해자가 될 수도 있다. 절대로 사람을 칠 수 없도록 설계된 차량이 사람을 피하려다가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경우를 생각해 보자. 오늘날 철로 추락사고가 과실 전차 교통방해죄가 될 수 있듯이, 미래에도 자율주행 교통방해죄가 적용될지 알 수 없는 일이다.

Volvo의 컨셉카 'The Concept 26'


이처럼 생각할 거리가 많으니 이를 위한 문화적, 법규적 준비는 분명히 기술의 발전보다 더딜 수밖에 없다. 미래란 선형적으로 찾아오지 않는다. 새벽처럼 갑자기 밝아진다. 하지만 아직 어둠 속에 있는 동안 어렴풋이 보이는 기회를 찾으면 된다. 똑똑해지기 위해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자동차, 기회는 이 연결성에 있다

커넥티드 카가 지금 당장 해 줄 수 있는 스마트한 연결은 스마트폰에 익숙한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가시적인 가치를 주는 것이다. ICE(In-car entertainment) IVI(in-vehicle infotainment: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라 불리는 영역은 차 안에서의 이동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게 할 것인지를 넘어 이동하는 순간의 가치를 어떻게 최적화할지 알려줄 수 있다. 마치 LTE, 와이파이, 블루투스, NFC 등 다양한 통신 경로로 스마트폰이 소통을 하듯, 자동차도 이제는 소통을 시작하려 하는 것이다.

사무실이 PC와 인터넷으로 변모했듯이, 지금 자동차는 새로운 변화를 앞두고 있다. 지금은 그냥 길 안내만 하는 내비게이션이지만 앞으로는 업무 지시도 함께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차가 여가의 공간에서 업무의 공간으로, 그리고 이동하는 사무실이 될지도 모른다. 이와 같은 최적화의 요구는 IT 서비스업의 숙제가 될 것이다. 한때 OA(사무실 자동화) SI를 키운 것처럼 말이다.

apple carplay, android auto


도로 교통도 IT 서비스가 되는 날

IT 서비스업이란 지금까지 정보의 이동, 금융의 이동 등 네트워크와 컴퓨터의 힘으로 가치의 교통을 관할해 온 산업이었다. 이제 물질의 이동이 네트워크와 컴퓨터의 힘으로 벌어지는 시대로, 모빌리티는 그 자체로 큰 기회가 될 것이다. 비트의 가치를 이동시키기 위해 생각했던 온갖 철학들이 아톰의 가치를 이동하는 일에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예컨대 차량의 안전은 이제 IT적 의미의 보안, 즉 사이버 시큐리티의 고려 대상이 된다.

도요타는 ‘요즈음 자동차는 가격비율로 볼 때 50%가 전자부품, 40%가 소프트웨어’라고 이야기한다. 이미 IT 제품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자동차란 이제 마차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아니라 클라우드에 연결된 스마트 단말기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셈이다.

그렇다면 지금 모든 SI 업이 열을 올리고 있는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활용 기반도 자동차를 위한 플랫폼이 된다. 예를 들어 기업의 소속 차량에서 흡수된 다양한 정보는 그 기업의 효율화를 위한 훌륭한 통찰을 줄 수 있다. 블랙박스 영상들이 클라우드로 자동 흡수되는 날, 그간은 보이지 않던 새로운 찬스가 펼쳐질 수도 있다

자동차와 자동차가 서로 소통하는 날, 앞차는 차주 모르게 내 차에게 자기 동네의 주차장 정보를 건네고 있을 수도 있다. 정보가 쌓이고 흐를 수 있게 될 때, 구축되어야 하고 또 구축하고 싶은 일들은 점점 늘어만 간다.

IT 서비스업은 의뢰받은 업무를 처리해주는 하청의 이미지를 갖기 쉽다. 하지만 IT 서비스야 말로 근본적으로 사회 혁신을 일으킬 이니셔티브를 쥐고 있다. IT의 기여 없이는 어떠한 혁신도 벌어질 수 없기 때문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확실하게 개성있는 사업 방향성을 찾는 힘을, 커넥티드 카가 새벽같이 찾아오기 전에 연마해 두어야 할 것이다.




♣ 출처 : SK주식회사 C&C 사보 ‘Create & Challenge 4월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