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SK주식회사 C&C의 전략사업3본부장 김만흥 상무(사진 왼쪽)와 ㈜맨텍 김형일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SK주식회사 C&C(대표이사: 박정호 사장, www.sk.co.kr) 는 1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사옥에서  ㈜맨텍과 MOU를 맺고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이날 밝혔다. 

㈜맨텍은 고가용성(High Availability), 재해복구(Disaster Recovery) 솔루션 등을 보유한 전문 강소기업이다. 재해복구 분야에서만 20여년 동안 국내외 3,000여 고객을 확보하고 있으며, 외산 일색이었던 이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과 혁신성을 바탕으로 국산화에 성공하여 현재 국내 시장 1위를 점유하고 있다. 

이날 제휴로 SK주식회사 C&C는 우체국 금융, 울산대학교 병원 등 그 동안 재해복구 시스템을 구축∙운영하면서 쌓은 SI 노하우(Know-How)와 자체 운영중인 솔루션의 소스를 제공하고, ㈜맨텍은 보유한 솔루션 개발 전문역량을 바탕으로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을 새롭게 개발하게 된다. 

이번에 개발하게 될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은 재해복구 센터의 운영관리를 자동화하여 주는 솔루션으로 ▲서비스 기동 자동화 ▲변경관리 자동화 ▲재해복구 프로세스 가시화 ▲가상모의 훈련 ▲GUI(Grapic User Interface)기반의 직관적 대쉬보드 등의 기능을 보유한 솔루션이다.

SK주식회사 C&C의 전략사업3본부장 김만흥 상무는 “국내 1위 재해복구 시스템 구축 및 운영의 SI 노하우를 솔루션화 함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높은 수준의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개발뿐만 아니라 향후 사업에서도 ㈜맨텍과 동반성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고 말했다.

㈜맨텍의 김형일 사장은 “SK주식회사 C&C의 도움으로 시장의 니즈(Needs)를 반영한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 개발을 단시일 내에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재해복구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재해복구 운영관리 솔루션’은 오는 11월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11월 말경 솔루션 프리뷰 행사를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 SK주식회사 C&C는 이를 통해 재해복구 시스템 구축 관련 프로젝트 수행 시 고객들에게 진보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