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관제 전문업체 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 한범식)스피어피싱(Spear Phishing) 보안관제서비스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스피어피싱은 APT공격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공격 기법으로 특정 기업이나 국가 기반 시설을 노리는 대표적인 표적공격이다. 이메일을 활용한 스피어피싱 공격의 발생 빈도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회공학적인 기법(Social Engineering)을 이용해 공격 성공률을 높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에는 이메일 본문에 피싱 사이트로 연결하는 악성링크를 삽입하는 방식에서 더 나아가 첨부파일에 악성코드를 숨기는 방식으로 발전, 접속자의 정보를 탈취하거나 내부 시스템 권한을 획득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현재까지는 안티-스팸(Anti-Spam) 보안 제품이 스피어피싱을 막는데 주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 보안 제품은 이메일에 악성코드가 삽입된 엑셀(Excel), 워드(Word), 한글파일 등을 첨부하거나, ‘원 데이 원더(One Day Wonder)로 불리는 피싱 사이트를 이용할 경우 이를 탐지/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다.

 

‘원 데이 원더’는 해커가 고객의 정보를 탈취하기 위해 실제 사이트와 유사하게 만든 위장 사이트로 추적을 피하기 위해 24시간 동안만 사용되다가 소멸된다. 인포섹의 스피어피싱 보안관제서비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원 데이 원더’ 피싱 사이트에 대한 신속한 탐지가 가능하다. 또한 피싱 분석 전문가를 통해 24시간 365일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고 있어, 사회공학적 기법을 이용한 이메일 해킹공격에 대해 피싱 여부를 판단한다.

 

이와 함께 기본적으로 ▲ 이메일 헤더(Header) 참고 및 발신자 검증 ▲ 본문에 링크된 URL의 악성코드 탐지 ▲ 본문 콘텐츠 및 URL 대상 피싱 탐지 ▲ 첨부파일에 대한 악성코드 탐지 등이 가능하다.

 

이 회사 조래현 전무는 “인포섹의 스피어피싱 관제서비스는 기존의 백신이나 스팸 차단 시스템과 연계가 가능하고, 관제서비스 기반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별도의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의 구매가 필요 없다, “최근 스피어피싱 공격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공공, 금융 및 기업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티스토리 툴바